스포츠월드

검색

‘애로부부’ 김혜선 “♥남편, 서태훈 사랑해…한때 ‘게이 위장 결혼’ 의심”

입력 : 2021-03-16 11:12:52 수정 : 2021-03-16 11:12:5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김혜선 남편이 개그맨 서태훈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이유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사상 최초의 국제부부로 개그우먼 김혜선&독일인 남편 스테판 지겔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 김혜선은 “남편이 개그맨 서태훈을 너무 사랑하는 것 같아서 아내 입장에서 불안하다”며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김혜선에 따르면 남편은 종일 서태훈의 SNS를 쳐다보는 것은 물론, 아내 없이 서태훈 및 다른 개그맨 동기들과의 여행을 떠나기까지 했다고.

 

김혜선의 말대로 스테판은 “서태훈 아세요?”라고 물어보고 “안다”는 사람에게만 급히 우호적인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서태훈의 졸업 학교, 별자리, 혈액형까지 줄줄 읊었다. 게다가 두 사람이 맞춰 입고 온 핑크빛 커플티는 등에 스테판&서태훈의 인증샷이 프린트된 결혼 선물로, 사진 속에 김혜선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스테판은 “BTS(방탄소년단)에게 남성 팬이 많은 것처럼, 나도 서태훈을 그렇게 좋아하는 것”이라며 “개그콘서트를 보러 가서 처음 만났는데,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하고 공연 뒤에도 정말 잘해줬다”고 서태훈에게 반한 이유를 설명했다.

 

심지어 동료 김영희의 결혼식에 가서도 스테판은 모든 하객에게 “서태훈 봤어요?”라고 물어볼 만큼 서태훈에게 집착 아닌 집착을 보였고, 김혜선은 “매번 서태훈에게 연락해 보라는 통에 제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토로했다.

 

그래도 스테판은 “서태훈은 타지인 한국에서 처음 만난 나의 친구여서 정말 소중하다. 모든 것이 급한 한국에서 서두르지 않고 나와 많은 시간을 보내준 서태훈에게 놀랐다”며 그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또한 그는 “아내가 독일로 오는 것보다는, 제가 한국으로 오는 편이 아내의 기회를 뺏지 않는 길일 것 같았다”며 ‘아내 사랑’도 드러내 김혜선을 웃게 했다.

 

결국 스테판은 “내가 ‘속터뷰’에서 이기면 서태훈과 영상통화를 시켜달라”고 최후의 요청을 했고, 김혜선은 “내가 이기면 서태훈의 SNS를 많이 보지 말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MC들은 “남편 쪽이 너무했다”, “부부 사이의 농담처럼 보였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고, 투표 결과 에로지원금 200만원은 3대2로 김혜선에게 돌아갔다.

 

한편 대기실에서 투표 결과를 기다리던 김혜선&스테판 부부 앞에는 스테판이 그토록 좋아하는 서태훈이 깜짝 손님으로 방문해, 훈훈한 마무리를 선사했다.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