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SW포커스] 황희찬 라이프치히행, 이보다 더 좋은 이적은 없다

입력 : 2020-07-09 20:41:00 수정 : 2020-07-10 09:14:1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황희찬(24·라이프치히).’

 

 드디어 확정이다. 황희찬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로 둥지를 옮겼다. 이보다 더 완벽한 이적은 없다.

 

 황희찬은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여러 구단의 관심을 받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 크리스털 팰리스 등이 후보로 거론됐지만 최종적으로 라이프치히행을 선택했다.

 

 여러 조건이 맞았다. 라이프치히는 공격수가 필요했다. 주전 공격수 티모 베르너가 2019∼2020시즌을 끝으로 EPL 첼시로 이적한다. 즉시 전력감을 찾던 라이프치히는 황희찬을 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긍정적인 요소였다. 코로나19 때문에 금전적 타격을 입은 유럽 구단들은 선수 보강에 큰돈을 쓰기 어려워졌다. 가성비가 좋은 황희찬은 최고의 선택지였고 라이프치히는 이적 시장이 개장하기 전에 빠르게 움직여 전력을 보강했다. 

 

 

 황희찬의 시선으로 봐도 이번 이적은 최고다. 이보다 완벽한 이적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베르너가 이적하면서 생긴 주전 공격수 자리를 황희찬이 꿰찰 전망이다. 빠른 스피드와 탁월한 득점력 등 강점이 비슷하다. 라이프치히가 베르너의 역할을 황희찬에게 맡길 가능성이 높다.

 

 적응 문제도 없다. 지난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리그 소속 함부르크 임대 이적을 통해 독일 무대를 한 번 경험한 데다 잘츠부르크와 라이프치히는 레드불이라는 모기업을 공유하고 있어 분위기, 철학, 문화 등이 유사하다. 황희찬이 팀에 빠르게 녹아들기 좋다.

 

 현지 언론도 큰 기대다. ‘빌트’ 등 독일 매체는 황희찬과 유세프 폴센이 투톱을 이뤄 2020∼2021시즌 라이프치히의 공격을 책임질 것으로 내다봤다. 구단 측도 마찬가지.

 

 마르쿠스 크뢰셰 라이프치히 단장은 “황희찬은 우리가 원하던 것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선수다. 공격 어디서든 뛸 수 있다. 우리의 공격을 더욱 유연하게 만들어줄 것”이라며 멀티플레이어 능력까지 높이 샀다.

 

 장기 부상과 같은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독일 1부 무대를 넘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누비는 황희찬의 모습도 자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잘츠부르크·라이프치히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빈티지 매니시룩, 아이유의 파격 변신
  • 빈티지 매니시룩, 아이유의 파격 변신
  • 박주현, 성숙한 여성미가 물씬!
  • 박세완, '반짝 반짝 빛나는 눈동자'
  • 유아, 키치한 소녀의 마성의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