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01-04 23:55:53, 수정 2016-01-05 00:27:54

[단독] 빅뱅 승리에게 고소당한 여가수는 신은성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20억원대 사기 혐의로 선배 여가수를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4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승리가 고소한 인물은 2003년 데뷔한 가수 신은성으로 전해졌다.

    신은성은 승리에게 투자 명목으로 20억 대를 뜯어낸 뒤 잠적했다. 지난 2014년 6월 신 씨는 승리에게 부동산 수익으로 유인했고, 평소 친분이 있던 승리는 선뜻 거액의 돈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같은 해 8월 부동산 투자 법인 출자금으로 5000만 원을 요구해 피해액은 총 20억 5000만원대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은성은 1년이 지난 뒤에도 법인을 만들지 않았고 이에 승리는 지난해 12월 29일 신 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사와 관계없이 개인적으로 이번 소를 제기했다"며 "(승리의) 충격이 컸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신은성은 지난 2003년 1집 ‘Go Away’로 가수 데뷔해 총 2장의 정규앨범을 발매하며 활동을 해 온 바 있다. 지난해 자신 명의의 기획사는 폐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신은성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jkim@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