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AOA 출신 권민아 “지민과 단 둘이 만나고 싶어” 언급

입력 : 2021-05-01 15:34:21 수정 : 2021-05-01 17:23:2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신지민을 언급했다.

1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도가 지나친 거 안다”고 운을 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오히려 내가 이러면 이럴수록 나에게 안 좋은 시선과 안 좋은 말들이 더더욱 심해질 거란 걸 잘 알고 있다. 난 원래 밝고 잘 웃는 사람이었고 미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도 검사 결과는 우울증 수치만 엄청 높을 뿐 조울증, 조현병, 정신분열 이런 건 없다. 사회불안증, 대인기피증, 공황장애, 공황발작, 우울증 이렇게만 있을 뿐”이라며 현재 자신의 상황을 언급했다.

 

이어 권민아는 어린 시절 생활고를 고백하며 “그런 내가 17살부터 27살 때까지 이유도 모른 채 매일 같이 상처받는 행동과 말들 표정들 신지민한테 받으면서 성인이 되고 20대 초중반이 될 때까지 참고 노력하면 언니도 날 좋아해 주지 않을까? 싶었다. 지금 와서 생각하면 왜 억지로 약 먹어가면서 참고 또 참았는지 내가 너무 바보스러웠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때 당시 내 주변에 자주 있었던 멤버들은 봤겠지만, 당사자가 아니라서 내 앞에서 하도 신지민 욕을 하고 내 편을 들어주길래 살짝 착각을 했던 것 같다”며 “막상 아무도 입 열어줬던 사람은 없었고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권민아는 “나는 한 번도 싸워보지도, 제대로 된 사과를 받아본 적도 없다. ‘미안해’라는 말은 들었지만 ‘전부 기억이 안 난다’하고 썩은 표정으로 내 집에서 나갔는데 저럴 거면 왜 왔는지”라며 “나는 아직도 그 인간이 꿈에 나오고 약은 더 늘어간다”고 토로했다.

 

또한 그는 “내가 애타게 연락하고 있는데 도무지 답이 오질 않아서, 번호를 바꾼 것인지 뭔지. 극단적 선택 혹은 자해 3일에 한 번씩은 한다”며 “모든 의욕이 사라진 지 오래되고 뭐만 하면 눈물이 난다”고 힘든 상황을 털어놨다.

 

특히 권민아는 “정말 한 번만 그 사람 만나서 대화하든 풀든 싸우든 사과를 받든, 제대로 단둘이서 만나보고 싶다. 10년이면 작은 시간 아니다”라고 덧붙이며 지민과의 대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권민아는 2012년 AOA로 데뷔한 뒤 2019년 5월 탈퇴했다. 이후 지난해 8월, SNS를 통해 AOA 그룹 활동 당시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브레이브걸스 민영, 청청 패션도 완벽 소화
  • 브레이브걸스 민영, 청청 패션도 완벽 소화
  • 한예슬, ♥연하남친이 반한 우아한 미모
  • 김세정, 올림머리 하고 ‘찰칵’…매일이 리즈
  • 효민, 늘씬한 각선미+청순한 미모… 완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