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미국보다 빨리 볼 수 있다

입력 : 2021-04-08 10:02:48 수정 : 2021-04-08 18:42:1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5월 개봉이 확정됐다. 한국에서 북미보다 무려 37일 빠르게 볼 수 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5월 19일(수) 대한민국 개봉을 시작으로 6월 북미와 유럽에서 순차 개봉을 예고했다. 지금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의 영화 사랑에 힘입어 할리우드 영화들의 대한민국 전 세계 최초 개봉 사례는 많았으나 북미보다 약 한 달 앞선 개봉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대한민국 극장과 국민들의 모범적인 방역 사례와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깊은 신뢰를 표하며 무려 37일 빠른 개봉을 확정한 것.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전 세계 50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가진 최고의 프랜차이즈로, 매 시리즈마다 새로운 흥행 신기록을 가진 작품이다. 신작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시기 개봉작 중 435만 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후 주목 받는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이다. 특히 가장 영화다운 영화로서, 대한민국 관객들에게 그 어느 때보다 압도적 스크린으로 즐기는 스트레스 해소가 필요한 지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021년 첫번째 액션 블록버스터로 압도적인 장르적 쾌감과 짜릿한 액션 스릴을 전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는 시리즈를 책임지고 있는 빈 디젤을 필두로 시리즈를 액션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시킨 저스틴 린 감독과 오리지널 패밀리들의 컴백을 화려하게 알린다. 여기에 미셸 로드리게즈, 조다나 브류스터 등 막강한 여성 캐릭터들의 조합과 한국계 배우 성강의 합류까지 더해져 최강의 패밀리로 압도적 팀워크를 예고한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강력한 액션 시퀀스, 전 세계를 누비는 로케이션까지 선보일 이번 작품은 시리즈 사상 최고이자 최강으로 중무장해 전 세계 극장가를 구할 첫번째 구원투수로 주목받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브레이브걸스 유정 “봄나들이 갈래요?”
  • 브레이브걸스 유정 “봄나들이 갈래요?”
  • ‘원조요정’ 성유리, 바다 앞 청량미 폭발
  • 블랙핑크 리사, 흑백 뚫고 나오는 고혹美
  • 레드벨벳 슬기, 일상이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