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더 필름’ 황경석, ‘몰카 촬영 싱어송라이터’ 주인공?…누구길래

입력 : 2020-07-27 14:16:10 수정 : 2020-07-27 18:07:3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싱어송라이터 겸 레이블 대표인 A씨의 정체가 ‘더 필름’(본명 황경석)으로 지목된 가운데, 그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27일 한 매체는 “A씨가 올해 초까지 몰래카메라 장치를 이용해 성관계를 포함 다수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 배근조 변호사가 이 사건에 대해 익명의 제보를 받고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이후 A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피의자 조사를 받고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 매체에 “불법적인 일을 한 것을 알고 있고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며 “올 초 가정을 꾸리고 기부활동도 하며 반성하는 삶을 살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와 함께 A씨의 대한 정보가 공개됐고, 다수의 누리꾼은 A씨의 정체로 ‘더 필름’을 지목했다.

 

더 필름은 지난 2001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동상을 받음과 동시에 데뷔 앨범을 냈다. 이후 직접 작곡·작사·편곡까지 도맡는 싱어송라이터 활동을 이어왔으며, 지난 2016년 자신의 1인 기획사 ‘감성제작소’를 ‘시애틀뮤직’으로 상호 변경해 레이블을 설립해 운영해오고 있었다.

 

또한 더 필름은 지난 2009년 에세이 ‘사랑에 다친 사람들에 대한 충고’, 2017년엔 ‘쏟아지는 밤’등의 저서를 발간하며 저작 활동도 이어왔다.

 

한편, 현재 더 필름의 개인 SNS는 모두 폐쇄된 상태다.

 

사진=MBC 문화콘서트 ‘난장’ 영상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홍수아, 사랑스러운 손인사
  • 홍수아, 사랑스러운 손인사
  • '써치' 정수정, 새로운 모습 기대
  • NCT 성찬, 훈남의 매력 발산
  • 신예 키아라 데뷔 첫 쇼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