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찬원, 보이스피싱 의심→“임영웅 더 좋아해”…인지도 굴욕 ‘폭소’ (편스토랑)

입력 : 2022-08-06 09:54:01 수정 : 2022-08-06 09:54:0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이찬원이 뜻밖의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과 황윤성의 안동 여행이 이어졌다.

 

이날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식당 주인 할머니가 평소 TV를 잘 보지 않아 이찬원을 알아보지 못한 것.

 

이찬원이 “저 모르세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연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그러나 할머니는 종종 본 KBS 1TV ‘6시 내 고향’에 출연했던 황윤성을 알아봤고, 당황한 이찬원은 “혹시 따님이랑 통화 한 번”이라고 애타게 부탁했다.

 

결국 할머니 손녀와 통화 후 가수임을 입증한 것도 잠시, 또 시련이 찾아왔다. 할머니 다님과 통화 중 옆에서 “보이스피싱”이라는 의심의 말이 들려온 것.

 

뿐만 아니라 영상통화를 통해 이찬원임을 확인한 후에도 할머니의 딸은 “사실 임영웅을 더 좋아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이 터졌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