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하락세.’

 

 코리안몬스터로 불리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35)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부진에 부상까지 겹치면서 첩첩산중이다.

 

 토론토는 3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류현진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15일까지 부상자 명단(IL)에 등재된다고 발표했다. 왼쪽 팔뚝 염증 떄문이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출격해 4이닝 2자책으로 공 58개만 던지고 강판됐다. 그 전 등판인 지난달 27일 LA에인절스전에서도 팔에 불편함을 느껴 5이닝만 던진 바 있다. 이상에도 계속해서 마운드를 밟은 탓에 끝내 문제가 생겼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극도의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6경기 2승, 평균자책점 5.33을 기록 중이다. 구속도 좋지 않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인 89.6마일(약 144.1㎞)에도 못 미치는 최고 구속(89.3마일·약 143.7㎞)을 찍는 등 불안한 페이스를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IL에 등재됐다.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에도 왼쪽 팔뚝 통증으로 잠시 쉰 바 있다. 한 달 가까이 재활했다가 복귀했는데 이번에 또 약 2주 가량 휴식을 취하게 됐다.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