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지헤중' 하영, 종영 소감 “잊지 못할 작품, 모든 분께 감사”

입력 : 2022-01-08 13:06:04 수정 : 2022-01-08 13:06:0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하영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연출 이길복/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제작 삼화네트웍스, UAA/이하 '지헤중')는 2021년 하반기 최고 화제작으로 뜨겁게 주목받았다. 종영까지 단 1회를 남겨 두고 있는 가운데, 극 중 정소영 역을 맡아 굳은 신념의 사회 초년생 모습을 잘 그려낸 배우 하영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하영은 8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작품에 일부분이 될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작품을 오랜 시간 준비한 만큼 마지막 회를 맞이하는 게 아쉬운 마음도 큽니다.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습니다"라며 아쉬움이 묻어나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감독님, 작가님, 많은 스태프분들이 계셔서 작품이 만들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작품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감사한 마음도 함께 덧붙였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시고 쓴 이별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하영은 극 중 소노의 디자인 팀 막내 직원 정소영 역을 맡아, 요즘 아이답게 헛꿈 꾸지 않는 성실함과 합리적인 가치관을 갖고 생활하는 인물이다.

 

하영은 디자인 팀 내 막내임에도 불구하고 디자이너로서 강단 있는 모습을 유지하며, 극에 활력을 더했다. 더불어 회차가 거듭될수록 자신의 가치관을 믿고 따르는 '정소영'의 뚝심 있는 성격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최근 작품들에서 선보인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배우로서 탄탄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하영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성공적으로 마친 하영은 현재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 출연 중이다. 2022년에도 새로운 작품으로 대중들 앞에 설 전망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