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학교 2021’ 김요한, 신인+베커상 품었다…센스 입담도 ‘눈길’

입력 : 2022-01-01 09:02:55 수정 : 2022-01-01 09:02:5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위아이(WEi) 멤버 겸 배우 김요한이 KBS 연기대상 2관왕으로 진정한 올라운더의 존재감을 보여줬다.

 

김요한은 지난 12월 31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2021 KBS 연기대상’에 참석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먼저 김요한은 드라마 ‘학교 2021’으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보타이로 포인트를 준 올블랙 수트 스타일링으로 멋스러운 매력을 드러낸 김요한은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무대 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김요한은 “사실 시상식에 불러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생각하며 편하게 즐기고 있었다. 이름이 불린 순간 너무 놀라 주저앉을 뻔했다”며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라며 ‘학교 2021’ 출연진과 제작진, 가족들을 차례로 언급하는 등 세심한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다음으로 김요한은 ‘학교 2021’의 조이현과 함께 ‘베스트 커플상’으로 또 한번 무대에 올랐다. MC 성시경이 김요한에게 “태권도 국가대표 상비군 이력이 연기하는 데 도움이 되었나”라고 묻자 김요한은 “사실 ‘공기준’이란 역할은 재능이 없는 친구다. 때문에 도움은 되지 않았다”라며 재치 넘치는 답변으로 시상식의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 ‘학교’ 시리즈 출신 대배우들 중에 롤모델이 있냐는 질문에 김요한은 “두말할 것 없이 모든 분들”이라 답하는 등 순발력 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조이현 또한 같은 대답으로 베스트 커플상에 걸맞은 유쾌하고 장난기 많은 매력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김요한은 마지막까지 훈훈한 비주얼로 시상식에서 존재감을 빛내며 2021년의 마지막을 시청자들과 함께 보냈다.

 

김요한은 현재 ‘학교 2021’에서 ‘공기준’ 역을 맡아 호연을 펼치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과 열여덟 청춘에 딱 들어맞는 청량한 매력으로 싱그럽고 풋풋한 청춘 스토리를 그려가고 있다. 특히 조이현을 비롯한 배우들과 완벽한 케미스트리로 매회 성장하는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어 김요한이 배우로서 보여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올라운더 김요한은 오는 10일 미니앨범 ‘Illusion (일루전)’으로 솔로 컴백을 앞두고 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KBS ‘2021 연기대상’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