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Tokyo 스타] 남자 펜싱 에페, 중국 꺾고 값진 동메달 수확

입력 : 2021-07-30 20:03:37 수정 : 2021-07-30 21:38:2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동메달을 목에 걸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이뤄진 한국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결정전에서 중국을 45-42로 물리쳤다. 준결승서 일본에 부딪혀 금메달 도전에는 실패했으나 귀한 동메달을 손에 넣었다.

 

 에이스 박상영이 앞장섰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에페 개인전 금메달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1라운드 권영준이 동차오와 2-2를 기록했다. 2라운드 박상영이 란밍하오를 상대로 4-2를 올리며 팀에 6-4를 선물했다. 이후 송재호, 권영준, 송재호가 번갈아 출격했다. 조금씩 밀리며 총점 20-21로 역전을 허용했다. 다시 등장한 박상영 역시 쉽게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총점의 격차가 23-27로 더욱 벌어졌다.

 

 7라운드 송재호가 추격을 시작했다. 6-5로 앞서며 총점 29-32로 따라붙었다. 권영준이 징검다리를 놨다. 8라운드서 왕즈지에를 상대로 선전하며 34-34 동점을 이뤘다. 마지막 선수, 박상영이 나섰다. 동차오를 압도했다. 1분 2초를 남겨두고 40-37로 점수를 벌렸다. 끝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