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조선구마사’ 측 “中자본 투입 사실 아냐…문제된 장면, 삭제·재촬영” [공식]

입력 : 2021-03-24 17:00:24 수정 : 2021-03-24 17:00:2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1회 만에 위기를 맞은 드라마 ‘조선구마사’ 측이 다시 한 번 해명 및 사과에 나섰다.

 

24일 ‘조선구마사’ 제작사와 SBS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예민한 시기에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시청에 불편함을 끼친 부분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먼저 “의복 및 중국식 소품 등장 등 문제가 된 부분은 모두 삭제 및 VOD와 재방송에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사전에 인지못한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 자본 투입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니며, 순수 국내 자본으로 제작된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존 인물을 다루는 작품인 만큼 더 무거운 책임 의식을 가지고 준비했어야 마땅한데, 제작진의 부족함으로 시청자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더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드라마 제작에 임하겠다. 드라마에 참여 중인 배우 및 스태프들에게도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기생집 술상에 중국 전통 과자 월병이 등장했고, 태종과 세종을 비하하는 폄훼하는 설정으로 1회 만에 역사 왜곡 드라마’, ‘동북공정 드라마’라는 낙인이 찍혔다. 

 

청와대 국민 청원 및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드라마 방영 중지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했고, 제작지원, 광고에 참여한 기업들이 제작 지원과 광고를 잇따라 철회하면서 사태가 심각해진 상황이다. 출연진은 물론, 여기에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한 방송사 SBS도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으면서, 큰 타격을 받았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이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SBS 제공 

 

<이하 ‘조선구마사’ 제작사 및 SBS 입장>

 

드라마 ‘조선구마사’ 에 대한 제작사와 SBS 입장 말씀드립니다.

 

먼저, 중국풍 미술과 소품(월병 등) 관련하여 예민한 시기에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시청에 불편함을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드립니다.

 

구마 사제 일행을 맞이하는 장면 중 문제가 되는 씬은 모두 삭제하여 VOD 및 재방송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부 의복 및 소품이 중국식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입니다. 향후 방송에서 해당 부분들을 최대한 수정하여 시청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제작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만, 중국 자본이 투입된 드라마라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순수 국내 자본으로 제작된 드라마임을 말씀드립니다.

 

최근 이슈가 되었던 중국 협찬 및 제작 지원 사례와 달리 <조선구마사>는 100% 국내 자본으로 제작된 드라마입니다. 

 

본 드라마는 역사 속 인물과 배경을 차용했지만, 판타지 퓨전 사극으로서 ‘조선 초기의 혼란 속 인간의 욕망에 깃드는 악령이 깨어난다면?’이라는 상상력에서 출발했습니다.

 

태종과 충녕대군, 양녕대군이 각자의 입장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대의를 향해 달려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자 했습니다.

 

실존 인물을 차용해 ‘공포의 현실성’을 전하며 ‘판타지적 상상력’에 포커스를 맞추고자 하였으나, 엄중한 시국에 큰 혼란을 드릴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하였습니다.

 

실존 인물을 다루는 작품인 만큼 더 무거운 책임 의식을 가지고 준비했어야 마땅한데, 제작진의 부족함으로 시청자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제기된 문제에 대한 시청자 분들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후 방송될 3회부터는 판타지 픽션이라는 장르에 맞게 가상의 인물로 전면 수정하고,

 

문제의 소지가 있는 부분들은 최대한 편집 및 재촬영 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보다 더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드라마 제작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드라마에 참여 중인 배우 및 스태프들에게도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