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부활 노래한’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첫 승 보인다

입력 : 2020-08-06 10:23:57 수정 : 2020-08-06 10:33:3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시즌 첫 승이 보인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5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3개의 볼넷이 있었으나 삼진은 무려 8개나 솎아냈다. 총 84개의 공을 던졌고 평균자책점을 5.14로 크게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해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날카로운 1루 견제로 분위기를 바꿨다. 2번 댄스비 스완슨 타석 때 견제 후 1, 2루 사이에서 협살로 아쿠냐 주니어를 잡아낸 것. 한숨 돌린 류현진은 스완슨과 3번 마르셀 오수나를 각각 빠른볼, 체인지업으로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조금씩 탄력을 받는 듯했다. 2회 1사 후 아담 듀발을 3루수 내야 안타를 내보내긴 했으나 후속타를 허용하지 않으며 안정적으로 이닝을 마쳤다. 3회엔 야수진의 호수비도 터졌다. 2사 1루에서 스완슨의 깊숙한 뜬공을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펜스 앞에서 잡아냈다. 이후 류현진은 4~5회 삼진 2개씩을 뺏어내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6회 승리 요건을 안고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