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故 최숙현 가해자로 지목된 3人 "그런 적 없다" 혐의 부인

입력 : 2020-07-06 14:56:09 수정 : 2020-07-06 18:10:3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고(故) 최숙현 선수 폭행·폭언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과 선수 2명 등 3인이 혐의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6일 오후 국회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상임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가 열렸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과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2명이 감독과 선수 2명에 관한 추가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하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 3인은 긴급 현안 질의 증인으로 참석해 해당 혐의를 부인했다.

 

감독은 “관리 감독이나 선수 폭행을 몰랐던 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이면서도 상습 폭행 및 폭언에 대해서는 “그런 적 없다”고 말했다.

 

주장 장 씨 역시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는 말만 할 뿐 혐의 인정에 대한 대답은 피했다. 남자 선수 A도 “폭행한 사실이 없어 사죄드릴 것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과 선수들, 국민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조사는 물론 기존 시스템의 작동 문제를 확인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사랑스러움 가득한 배우 문채원
  • 예쁜 미소의 김시은
  • 미소가 아름다운 배우 장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