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AOA 권민아, 민아 ‘소설’ 글귀에 반박 “너무 많아서…언니 천벌 받아”

입력 : 2020-07-03 15:57:06 수정 : 2020-07-03 15:57:0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이 게시한 글귀에 대한 답을 전했다.

 

오늘(3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1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 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미안하지만 양쪽 말 들을 게 없어. 내가 잘못한 게 없거든”이라며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마자 언니가 또 완전 난리가 날 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어”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그날도 자살 시도를 했지. 이게 가장 큰 잘 못이다.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라며 “근데 소설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 텐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 하긴 그때도 기억 안 나고 뭐 그런 말 할 나쁜 년은 아닌 거 같은데? 라고 했지? 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 사람은 잘 기억 못 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권민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OA 한 멤버에게 지속해서 괴롭힘을 당해 탈퇴를 하게 됐다는 글을 게재했지만 네티즌들은 그 멤버가 지민이라는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

 

이후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는 글 한마디를 게재했지만 몇분 후 삭제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뉴스1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사랑스러움 가득한 배우 문채원
  • 예쁜 미소의 김시은
  • 미소가 아름다운 배우 장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