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아는 형님’ 안보현 “무명 시절, 건설 현장에서 아르바이트”

입력 : 2020-05-29 17:00:59 수정 : 2020-05-29 17:00:5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안보현이 ‘태양의 후예’ 출연 이후, 건설 현장 아르바이트 경험을 전했다.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은 ‘신 스틸러’인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임팩트 강한 악역 연기를 했던 배우들답게, 형님들의 환호와 제지를 동시에 받으며 교실로 입장했다.

 

이날 안보현은 “배우 활동 도중, 생계를 위해 건설 현장에서 일 한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인 시절에 생활고 때문에 주유소, 푸드 코트, 일용직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는 것.

 

이어 안보현은 "화제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한 이후에도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라고 밝혀 형님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당시 부산에 있는 친구들은 나를 송중기 급으로 보았다"라며, 고향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던 도중 겪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다소곳한 이유리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
  • 예쁜나라 권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