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아침마당’ 임백천 “데뷔 42년차… 그 중 6년은 건축기사로 근무”

입력 : 2020-02-25 09:30:14 수정 : 2020-02-25 09:30:1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방송인 임백천이 데뷔 42주년을 맞이했다.

 

오늘(25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임백천이 화요초대석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백천은 인사를 먼저 하며 코로나 19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다 이겨낼 거다. 전문가 선생님도 말씀하셨지만 우리 모두 다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MC가 “데뷔 40년이 넘었다. 동안이다”라고 말하자, 임백천은 “78년도에 데뷔했으니까 벌써 42년이다. 근데 6년은 빼야 한다. 건축회사에서 건축기사로 일했기 때문”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지하철 역사도 짓고, 올림픽 경기장 그런 곳에서 일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건축은 종합 예술이고 너무 힘들다. ‘쉽게 먹고 살 수 있는 게 없을까’ 생각하다가 방송을 다시 시작했다. 그런데 방송이 더 어려운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제 인생 모토는 가늘고 길게 살자다. 젖은 낙엽 정신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1 ‘아침마당’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팔색조 매력 발산…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팔색조 매력 발산…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시크릿넘버 데니스
  • 정소민 '깜찍한 손인사'
  • 제니, 침대 위 ‘셀프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