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톡★스타] ‘스토브리그’ 남궁민 “오정세, 정말 동네 형 같아”

입력 : 2019-12-13 16:22:15 수정 : 2019-12-13 16:27:0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정말 같이 술 마시는 동네 형 같아요.”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남궁민,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 그리고 연출 정동윤이 참여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곁들었다. 오늘 첫 방송 되는 ‘스토브리그’는 만년 꼴찌팀인 드림즈에 신임단장 백승수(남궁민)가 부임하면서 사건이 발생하는 이야기다. 특히 ‘스토브리그’는 그동안 한국에서 다뤄지지 않은 생소한 소재다.

 

연출을 맡은 정동윤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야구만 다루는 야구 드라마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사는 이야기가 총 집합적으로 다 있어서 심금을 울렸다”며 “변화한다는 게 사실 어려운 일이다. 근데 새로온 단장이 헤집고, 들춰내고 그래서 팀원들이 반성하며 변해가는 모습들이 담겨있어서 좋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남궁민이 맡은 백승수는 라인, 가식, 위선, 타성들을 모두 깨버리는 ‘돌직구 승부사’의 면모로 ‘탄산 어록’을 던질 예정이다. 야구드라마인 만큼 야구에 대한 많은 지식이 필요할 터. 남궁민은 “야구는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지만, 특별한 구단을 좋아하진 않았다. 하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촬영과 도움을 주고 있는 SK의 팬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디테일한 부분에 대해서 야구를 잘 알지 못하지만, 작가 선생님이 오래 써온 글에서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내가 연기하는 단장은 ‘그래도 룰 정도로 알고 있다’는 대사처럼 설정부터 야구를 많이 아는 인물이 아니다. 또 이 친구가 사람들과 거리감을 두는 친구라 말투 자체도 ‘다나까’ 위주로 이야기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오정세는 ‘동백꽃 필 무렵’의 노규태와는 180도 다른 드림즈의 실질적인 구단주 권경민 역을 통해 위기를 초래하는 캐릭터로 활약한다. 오정세는 “‘동백꽃 필 무렵’이 감사하게도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았고, 그렇기 때문에 전 작품과 이 작품을 차별화 두기 위해서 신경 쓰거나 노력을 하지 않았고, 오히려 독이 될 수 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번 작품에서 맡은 인물이 우승에 걸림돌이 되는 인물이라 ‘어떻게 하면 우승을 향한 걸림돌 역할을 잘할까’를 생각 중이다”고 강조했다.

 

남궁민과 오정세는 서로 맞붙는 신이 많다고 예고된다. 남궁민은 “오정세는 정말 동네 형 같다. 사석에서 많이 봤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조작’이라는 드라마로 또 제가 연출했던 독립영화에 출연도 해주셨다. 형이 이야기할 때 웃음이 많이 나서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서로 앙숙으로 만난만큼 지금은 눈빛만 봐도 안 좋은 감정이 들도록 만들어 가고 있는 상태다”고 미소를 띠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SBS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가수 하니, 배우 도전
  • 가수 하니, 배우 도전
  • 오연서, 가벼운 머리넘김
  • 오늘도 예쁜 선미
  • 이진이,'하트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