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1-20 00:12:56, 수정 2019-11-20 00:45:46

    쿠티뉴 파케타 다닐루 ‘3실점’… 벤투호 허물어진 측면 수비 [SW의눈]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파케타 쿠니튜 다닐루에게 3실점을 허용했다. 벤투호의 측면 수비가 무너졌다.

       

      브라질은 브라질이다. 확실한 차이를 느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치른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전반 파케타, 쿠티뉴에게 실점한 뒤 후반 초반 다닐루에게 골을 내주며 후반 40분 현재 0-3으로 뒤져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황의조를 원톱에 세우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으로 공격 2선을 구성했다. 이어 중원은 정우영과 주세종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김문환,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가 나섰다. 그리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브라질은 4-3-3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최전방에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히샬리송(에버튼),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시티)가 쓰리톱을 구성했다. 중원은 파비뉴(리버풀), 아르투르(바르셀로나), 루카스 파케타(AC밀란)가 지켰고, 포백은 헤낭 로디(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에데르 밀리탕(레알 마드리드), 마르퀴뇨스(PSG), 다닐루(유벤투스)로 나란히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알리송 베커(리버풀)이 꼈다.

      브라질은 이날 측면을 통해 공격을 진행했고, 대표팀은 이에 대처하지 못했다. 실점 장면 대부분 측면이 발단이었다. 우선 전반 9분 좌측에서 로디가 올린 크로스를 파케타가 마무리했다. 측면 수비수 로디가 공격에 가담하면서 측면 수비수 김문환에게 혼란을 줬고, 깊숙이 침투하면서 크로스를 허용한 것이 화근이었다.

       

      전반 36분에는 쿠티뉴에게 실점했다.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에서 프리킬을 내줬고, 쿠티뉴가 골문 구석을 찔렀다. 사실상 프리킥을 내준 위치는 ‘쿠티뉴 존’이라고 불릴 정도이다. 실점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그러나 그전에 프리킥을 내준 것 자체가 아쉬웠다. 이미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프리킥이 굉장히 위협적인 것은 분석을 통해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 하지만 영리하게 수비하지 못했다.

       

      후반 15분에도 실점했다. 역시 측면 수비가 무너졌다. 브라질은 왼쪽 측면 깊숙이 침투하면서 컷백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을 중간에 차단하지 못한 채 오른쪽 측면까지 흘러갔다. 이를 오른 측면 수비수 다닐루가 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첫 실점과 비슷한 상황이다. 상대 측면 수비가 공격에 가담하면서 이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며 크로스를 허용했고, 반대편에서 측면 수비가 공격 쪽으로 올라서 위치한 것을 체크하지 못했다.

       

      평가전은 평가전이다. 측면 수비의 보완이 필요하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