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0-10 20:03:36, 수정 2019-10-10 20:23:31

    권아솔 "도를 닦는 느낌으로 운동하고 있다"

    •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권아솔(33, 프리)은 오는 11월 9일 여수 진남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로드FC 056에서 샤밀 자브로프(35, AKHMAT FIGHT CLUB)와 맞대결을 벌인다. 대회를 한 달 앞둔 10일 오후 2시 여수 시청, 오후 4시 순천 달콤커피 종로그룹점에선 권아솔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김대환 로드FC 대표, 이향수 로드FC 여수 대회장, 권아솔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다음은 권아솔과의 일문일답이다.

       

      -이번 대회 출전하게 된 소감은?

       

      "현재 운동을 다시 시작한 지 3개월 정도 됐다. 전 챔피언 김수철 선수와 같이 운동을 하면서 진짜 운동이 무엇인지, 진짜 종합격투기가 무엇인지 배우고 있는 중이다. 조금 더 달라진 모습으로 전라도 최고 관광 도시 여수에서 승전보를 울리도록 하겠다."

       

      -샤밀 자브로프와의 대결을 어떻게 생각하나?

       

      "샤밀 자브로프는 키가 나보다 조금 더 작고, 힘과 체력이 강한 상대다. 지금 원주에서 시합을 준비하고 있다. 체력훈련과 피지컬 훈련을 아시아 최강이라고 생각하는 김수철 선수와 준비하고 있다. 100만부 토너먼트 결승전 계체량 행사에서 샤밀 자브로프가 내 뒷목을 잡은 적이 있다. 생각보다는 왜소하고, 큰 힘을 느끼진 못했다. 케이지에서는 붙어봐야 알 것 같지만, 자신 있다."

       

      -타격가임에도 레슬링 선수처럼 귀가 만두귀인데.

       

      "종합격투기라는 게 우리나라에 도입된 지는 오래되지 않아서 긴 역사는 아니다. 나는 처음부터 종합격투기 훈련을 했고, MMA에는 넘어뜨리고, 때리고, 맞는 것 여러 가지 기술이 있다. 그래서 귀가 이렇게 됐다. 스타일은 타격가다."

       

      -상대인 샤밀 자브로프가 대단한 선수인데, 도발을 많이 했다. 컨셉인가 아니면 자신감인가?

       

      "격투기에는 가위바위보처럼 상성이 존재한다. 당연히 유럽이나 러시아에서 강하고, 상위 레벨의 선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성에서 유리해서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

      -전라도의 아들이라고 하는 이유는?

       

      "나는 전라도 목포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할아버지부터 아버지까지 여수에서 태어나고 자라셨다. 토종 전라도 사람이다. 친가쪽 사람들이 사는 곳은 여수다. 그래서 여수를 자주와서 친근하다."

       

      -왜 이 운동이 좋은지?

       

      "MMA는 워낙 배울 것도 많고, 할 게 많다. 만들어진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 스포츠고, 역사가 길지 않다. 계속해서 발전해야 하고 따라가야 하고, 뒤처지면 안 된다. 계속해서 배우는 재미가 있고, 체력, 피지컬이 처져있으면 안 되니까 계속 하게 된다. 재미라는 느낌보다는 도를 닦는 느낌으로 하고 있다."

       

      -청소년이 MMA에 도전하려면?

       

      "전국에 보면 ROAD FC 가맹 체육관이 1000개 가까이 있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체육관에 등록하고, 운동하고 있다.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도 취미로 하시는 분들도 출전하고 있다."

       

      -복귀 장소 전라도라서 각오가 남다를 것 같은데.

       

      "지역의 특수성으로 경기를 준비한다는 것보다 이기고 싶다는 마음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종합격투기에서 호남쪽은 아웃사이더에 가깝다. MMA 체육관이 서울이나, 경상도, 경기도쪽이 많다. 호남쪽은 적은 게 현실이다. 이향수 회장님께서 호남의 선구자가 되셔서 대회를 열어주셔서 감사하고 전라도에서 멋있는 시합을 하고 싶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로드FC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