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9-29 22:24:22, 수정 2019-09-29 22:24:22

    천안 무쏘, 피란 물리치고 FIBA 최초 챌린저 8강 진출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한국팀 최초로 천안 무쏘가 국제농구연맹(FIBA) 주최 3대3 농구 챌린저 최초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 유일의 3대3 농구 프로리그인 ‘컴투스 KOREA3X3 프리미어리그’ 2019 시즌 우승팀인 무쏘는 2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몰 1층 아트리움 특설코트에서 열린 ‘칠성스트롱사이다 서울 3X3 챌린저 2019’ 첫째 날 세계 클럽 랭킹 5위이자 2주전 열린 인제 챌린저 우승팀인 피란(슬로베니아)을 물리쳤다.

       

      무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이승준, 이동준 형제와 한국 3대3 농구 랭킹 1위 김동우로 팀을 구성했다. 여기에 KBL에서 7시즌을 뛴 로드 벤슨을 영입해 팀을 구성했다.

       

       

      메인드로우(본선)에 직행한 무쏘는 벤슨과 이승준이 골밑을 지켰고, 이동준의 슛이 폭발하면서 21대15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이동준은 이 경기서 3개의 2점슛과 자유투 4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셧아웃 승리를 확정 지은 뒤엔 형인 이승준과 수퍼맨 세리모니를 펼치며 승리를 만끽했다.   

       

      3대3 농구에 첫 선을 보인 벤슨은 은퇴후 휴식을 취했던 선수답지 않은 빠른 움직임으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 후 벤슨은 “처음 3대3 농구를 경험했지만 생각보다 힘들지 않다. 5대5 농구와 다소 다른 점이 있지만 골밑 플레이는 똑같기 때문에 내가 할 수 있는 역할만 했다”며 “쇼핑몰 안에 많은 관중들 앞에서 농구를 해보는 색다른 경험이 재미있고 흥분된다”고 말했다.

       

      무쏘는 메인드로우 두번째 경기인 베이징(중국)과의 경기에서 16대21으로 패했지만 메인드로우 B조에서 골득실로 조 1위를 차지하며 한국 첫 8강 진출에 성공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한국3대3농구연맹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