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29 18:56:33, 수정 2019-07-29 18:56:33

    진태화, ‘록키호러쇼’ 성황리에 마무리 “함께 즐겨준 모든 분들께 감사”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진태화가 뮤지컬 ‘록키호러쇼’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진태화가 지난 28일 뮤지컬 ‘록키호러쇼’의 마지막 공연까지 뜨거운 열연으로 성공리에 마쳤다. 지난 해 ‘브래드’로 처음 ‘록키호러쇼’ 무대에 올라 찰떡같은 캐릭터 호흡으로 호평 받았던 진태화는 이번 공연에서도 한 층 성장한 연기로 업그레이드 ‘브래드’ 캐릭터를 완성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뮤지컬 ‘록키호러쇼’는 이제 막 약혼한 커플 ‘자넷’과 ‘브래드’가 고등학교 시절 은사를 찾으러 가는 길에 갑작스런 폭우를 만나 도움을 청하기 위해 찾은 곳에서 겪게 되는 기상천외한 하룻밤 이야기를 담은 작품, 지난 해에 이어 자넷의 약혼자이자 소심한 청년 ‘브래드 메이저스’로 분한 진태화는 더 능청스러워진 연기와 무대매너로 엉뚱하면서도 순진한 캐릭터의 매력을 잘 살리며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공연을 마치고 더 좋은 모습으로 다음 시즌에도 꼭 함께하고 싶다는 바램을 전했던 진태화는 작품에 대한 애정을 그대로 무대에 쏟아냈다. 그 동안의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탄탄한 가창과 안정적인 무대는 물론, 두번째인 만큼 더욱 과감해지고 깊어졌다. 무대 퇴장이 거의 없는 캐릭터인만큼 치열하게 고민한 디테일과 호흡으로 무대를 꽉 채우는 등 진태화는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더욱 디테일하고 생동감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극 중 상대역 ‘자넷’으로 분한 최서연, 이지수, 이예은과도 찰떡 케미로 큰 웃음을 주는 한편, ‘브래드’의 솔로무대에서도 관객이 던져준 소픔을 활용한 애드립으로 관객들과도 적극적으로 호흡하며 활력을 더했다.

      관객들의 환호 속에 마지막 공연을 마친 진태화는 “2019 ‘록키호러쇼’의 ‘브래드’로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했다. 관객 분들이 함께해 주실 때 완성되는 작품인데, 이번 시즌에도 역시 매 공연 함께 즐겨 주신 관객 여러분들 진심 최고였고, 감사드린다. 무대 위에서 또 뒤에서 최선을 다했던 모든 배우, 스태프 분들 그리고 모든 관객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성공리에 ’록키호러쇼’를 마무리하며 앞으로의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인 진태화는 오는 9월, 첫 연극 ‘왕복서간往復書簡: 십오 년 뒤의 보충수업’으로 하반기 활약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알앤디웍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