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09 09:48:45, 수정 2019-06-09 09:48:45

    [TV핫스팟]‘고교급식왕’, 개성도 열정도 만렙…고등셰프들의 ‘급식 대결’ 서막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고등셰프들의 급식 메뉴 대항전 tvN '고교급식왕'이 본격적인 급식 대결의 서막을 알렸다.

       

      이 날 방송에서는 총 지원한 234팀 중 3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8팀의 정체가 공개됐다. 도합 자격증 15개에 빛나는 요리 인재들로 구성된 '한국조리과학고등학교', 다국적 학생들이 모인 '대경상업고등학교', 외식조리학과로 유명한 '서울컨벤션고등학교', 톡톡 튀는 개성을 보유하고 있는 '유성여자고등학교', 한 살 차이 아빠와 아들 케미를 보여주는 '진관&환일고등학교', 열정 넘치는 '부산조리&해운대관광고등학교', 도제학습 경험으로 요리 실력이 출중한 '순천효산고등학교', 김장에 궁중요리까지 가능한 '전주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가 그 주인공. 각기 다른 개성과 뜨거운 열정으로 뭉친 고등셰프들의 모습이 앞으로의 활약상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고교급식왕' 8강 첫 대진조로 꼽힌 팀은 '유성여고'와 '서울컨벤션고'. 두 팀은 경상북도의 자율형 사립고 김천고등학교에서 첫 급식 대결을 펼친다.. 총 1000인분의 급식을 만들어야 하는 대결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을 더한 것. 특히 오리엔테이션 장면에서는 메뉴 구성부터 단가와 영양소 계산 등 그간 알지 못했던 급식의 준비과정과 다양한 정보들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급식멘토' 백종원은 본 대결에 앞서 각 팀의 급식 구성을 살펴보고 조리 시간과 단가 등 현실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실제 급식 메뉴로 활용할 수 있는 레시피 꿀팁까지 전수하며 고등셰프들을 독려한 것. 이 외에도 급식 경험이 전무한 은지원, 초기 급식세대인 문세윤, 그리고 가장 급식에 친숙한 이나은의 케미도 앞으로의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고교급식왕'을 연출하는 임수정PD는 "앞으로 첫 급식대항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고등셰프들의 우여곡절과 성장과정이 보여질 예정"이라며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고등셰프들의 급식 메뉴 대항전 tvN '고교급식왕'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