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31 06:00:00, 수정 2019-05-30 14:49:41

    ‘2019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기원’…3대 아리랑이 한자리에

    •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우리나라 대표 아리랑인 진도, 밀양, 정선 아리랑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31일 오후 7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광주수영대회 성공 기원 ‘2019 국민대통합 아리랑’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수영대회를 40여 일 앞두고 서로 다른 빛깔의 아리랑을 통해 민족의 대통합과 광주수영대회 성공 개최 기원을 위해 마련됐다. 프로그램의 주요내용으로는 전남의 진도아리랑, 강원도의 정선아리랑, 경남의 밀양 아리랑 공연이 펼쳐지고, ‘하늘의 울림, 북의 아리랑-천년의 북소리’와 ‘춤의 아리랑-강강술래’도 함께 공연된다.

       

      특히 초중고생으로 구성된 공연팀 ‘풍물천지 아리솔’의 사물판굿 ‘운우풍뢰 아리랑’ 공연도 펼쳐져 아이들의 사물놀이를 직접 볼 수 있다. 수영대회의 국민 참여와 붐업 조성을 위해 마련된 이번 아리랑 공연은 전남도립국악단과 도립무용단, 정선 아리랑 보존회, 밀양 아리랑 보존회가 참여하며, 국악인 오정해씨의 진행으로 본인 역시 ‘홀로 아리랑’을 공연할 예정이다.

       

      이용섭 조직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한(恨)과 흥(興)이 서려있는 서로 다른 빛깔의 아리랑을 광주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며 “전 국민의 통합을 기원하고, 또 많은 참여를 이끌어내 이번 수영대회를 꼭 성공시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수영대회 조직위와 전남일보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광주광역시, 전라남도가 후원하는 이번 공연은 500명에 한해 초대권으로 무료관람 할 수 있으며 초대권 배부는 공연 당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2에서 오후 5시 이후 배부한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조직위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