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10 09:59:11, 수정 2019-04-10 09:59:06

    경남, 자유한국당 제재금 대납 거부에 재심 청구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자유한국당은 제재금 대납을 거부했고, 결국 경남FC는 재심을 청구했다.

       

      경남은 지난 시즌 준우승을 차지한 돌풍의 주역이다. 이번 시즌 전력 누수 속에서도 알짜 보강으로 김종부 감독 지휘 아래 또 한 번의 시도민구단 기적을 바랐다.

       

      하지만 시즌 초반 경기 외적인 요인 때문에 구설에 올랐다. 지난달 말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 당시 경기장 내 불법 선거운동이 벌어져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4·3 보궐선거를 앞두고 강기윤 후보의 유세를 도운 것이 문제였다.

       

      이는 국제축구연맹(FIFA) 및 대한축구협회,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 등이 엄격하게 금지하는 부분이다. 각 정관 제3조와 5조에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모든 형태의 차별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두고 있을 정도다. 이를 어길 경우 최소 제재금 및 경고에서 최대 승점 10점 이상의 감점 등까지 징계를 받을 수 있는 사안이다.

       

      이에 연맹은 2일 상벌위원회(이하 상벌위)를 열어 “해당 사건과 관련한 관계자 증언 및 영상 자료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경남 측이 규정 준수를 위해 노력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구단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직접적, 적극적으로 위반한 사안은 아니다”라며 다소 가벼운 제재금 20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중징계까지는 아니지만 경남으로서는 억울한 일이다. 경남은 공식 사과 및 경제적 손실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고, 충족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논란이 계속되자 강 후보와 황 대표 등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선거법 위반 가능성을 언급하며 제재금 대납은 거부 의사를 밝혔다.

       

      결국 경남은 재심을 청구했다. 구단이 징계 근거로 든 부분에 물음표가 따라서다. 경남 측은 “자유한국당은 제재금 대납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보였고, 연맹이 제재금을 부과할 때 언급한 ‘적극적으로 제지하지 않았다’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서다”라고 설명했다.

       

      재심에 따른 결과는 18일에 나온다. 연맹 관계자는 10일 스포츠월드를 통해 “재심은 상벌위가 아닌 이사회를 열어 진행한다. 그때 결정 취소나 감면, 또는 재심 청구 기각 결정을 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