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3-12 16:38:57, 수정 2019-03-12 16:38:58

    [톡★스타] ‘더 뱅커’ 유동근 “강삼도, 모든 비밀 쥔 인물”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더 뱅커’ 유동근이 대한은행의 무소불위의 권력을 움켜쥐고 있는 은행장 ‘강삼도’로 중후한 카리스마를 내뿜는다. 유동근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서늘한 눈빛 속 멋들어진 중절모 패션을 소화하며 ‘더 뱅커’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는 27일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측이 대한은행의 카리스마 행장 강삼도 역을 맡은 배우 유동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3인의 대한민국 대표 연기대상 수상 배우들이 의기투합하고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특급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유동근이 연기하는 강삼도는 대한은행 평사원 출신으로 은행장을 3연임하며 ‘평사원 레전드 신화’를 쓴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강삼도는 명문고등학교와 명문대를 나와 은행본점의 엘리트 코스만 밟다 40대 중반에 임원이 된 후 부행장직을 거쳐 은행장에 올랐다. 강삼도는 소탈한 행보와 온화한 인상으로 사원들 사이에서 덕망과 인망이 높다. 하지만 냉철한 카리스마와 함께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인물이기도.

       

      유동근은 “9년 동안 (행장) 연임을 3년 했으니까 쉽게 말해서 적폐”라면서 “그래서 ‘더 뱅커’의 모든 비밀을 쥐고 있는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또 그는 “참 ‘이 남자는 고독한 남자구나’, ‘늘 외롭게 혼자일 수밖에 없구나’라고 생각했다”면서 강삼도 내면의 고독한 면모를 표현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동근은 “아내 전인화 씨가 은행을 상당히 좋아한다”면서 “통장도 많아서 옛날에 저희들이 저축상을 탔었다”고 착실하게 은행을 다니면서 저축을 했다고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 드라마엔 ‘돈보다 인성을 더 중요시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있다”면서 “성공이 절대로 돈이 아니라는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다면 그것을 위해 하나가 돼서 열심히 하겠다”고 ‘더 뱅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동근은 인터뷰와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 멋들어진 중절모와 코트, 그리고 냉정한 눈빛으로 중후한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다. 속내를 알 수 없는 차가운 눈빛과 함께 코트에 손을 집어넣어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은 은행장 강행도의 범상치 않은 위엄을 느낄 수 있다.

       

      유동근을 비롯해 김상중, 채시라가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밤 10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더 뱅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