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2-19 09:45:07, 수정 2019-02-19 09:45:09

    [톡★스타] ‘그녀석’ 김권 “흥미진진 추리·스릴·로맨스 기대해달라”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김권이 ‘사이코메트리 그녀석’만의 특별한 매력 포인트를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하 ‘그녀석’)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신예은)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박진영)의 초능력 로맨스릴러 드라마다.

       

      배우 김권은 극 중 속을 알 수 없는 츤데레 검사 강성모로 분해 수사극에 긴장감과 미스터리함을 배가, 걸크러쉬 형사 은지수(김다솜)와의 예측불허 공조수사를 예고하고 있다. 그는 친동생처럼 여기는 이안과 브로 케미를 자랑하는가 하면 비밀을 감춘 소녀 윤재인과도 심상치 않은 인연으로 얽혀있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권(강성모 역)은 먼저 “로맨스릴러라는 장르가 신선했다. 장면 장면마다 서스펜스와 긴장감이 있고 그 속에 가볍고 캐주얼한 스토리 등 여러 모습이 함께 있는 극이라 대본을 읽었을 때 더 공감이 가고 재밌었던 것 같다. 우리 삶도 늘 비극과 희극의 연속이지 않나”라며 ‘그녀석’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수사극 다운 흥미진진한 추리와 스릴 그리고 로맨스도 함께 있어서 보면 볼수록 궁금해지는 스토리를 기대해도 좋으실 것 같다”고 장르적 재미와 청춘 배우들이 그려낼 통통 튀는 케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아 기대지수를 더욱 상승시켰다.

       

      자신이 맡은 ‘검사 강성모’를 더욱 설득력 있게 그려내기 위해서는 “다른 배우들이 출연하신 검사 관련된 영화, 드라마, 뉴스와 브리핑 장면 등을 찾아봤다. 여러 장르의 컬러가 입체적으로 담긴 작품인 만큼 더 고민하며 촬영하고 있다”며 다각도로 연구하고 있음을 밝혀 신뢰도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김권의 새로운 연기 변신을 비롯해 흡인력 있는 서스펜스, 통통 튀는 볼거리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왕이 된 남자’ 후속으로 오는 3월 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