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1-03 09:59:50, 수정 2019-01-03 09:59:51

    2019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서울에서 개최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예선전 출전권이 걸려 있는 2019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가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서 개최된다. 아시아배구연맹이 1975년도에 호주 멜버른에서 아시아선수권대회 1회 대회를 치른 이후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44년 만에 최초다.

       

      1989년과 1995년에 서울에서 그리고 2001년도에는 경남 창원에서 아시아남자선수권대회를 개최 한바 있지만 여자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한국배구 사상 처음이다. 더욱이 2019년도 8월2일부터 4일까지 열리는 올림픽 대륙간예선전이 끝난 후 10월로 예정되어 있는 아시아대륙예선전 이전에 열리게 되어 여자대표팀의 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한 중요한 여정이 된다.

       

      또한 최근 여자배구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는 점을 고려할 시 아시아 지역 최고권위의 대회를 대한민국의 수도인 서울에서 개최하게 됨에 따라 배구팬과 국민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는 8월17일부터 25일까지 열리게 되며 한국, 중국, 일본, 태국을 포함한 최대 16개의 아시아지역 배구 강국이 집결하게 된다. 본 대회 상위 8개 팀에게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예선전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더불어 협회는 북한팀의 참가를 성사시키기 위하여 대한체육회, 문화체육관광부 뿐만 아니라 아시아배구연맹과도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 아시아 5~6위권의 실력을 지니고 있는 북한여자팀이 대회에 참가할 시 국민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구협회 오한남 회장은 “2001년 이후 우리나라에서 큰 대회를 열지 않았는데 올해 아시아 선수권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대회 준비에 따른 소감을 밝혔다.

       

      협회는 현재 공석인 여자대표팀 감독 선임 절차에 조만간 들어가 최대한 이른 시일내에 여자대표팀을 꾸릴 계획이다. 박기주 여자경기력향상위원장은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것도 처음이지만 그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좋은 팀으로 최고의 결과를 보여 배구팬들께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대회의 의미를 더하였다.

       

      협회는 이를 위하여 2018년도 초부터 아시아배구연맹과 한국 개최에 대하여 협의해 왔고 최근 서울시와 대회 개최에 따른 지원을 확정 지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