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2-02 17:17:18, 수정 2018-12-02 17:17:19

    우리카드 나경복, 공수 산소 공급…‘성공적’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나경복이 공수 모두 반짝였다.

       

      우리카드는 2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2 25-23 16-25 21-25)로 승리했다. 승점 22로 7승6패가 된 우리카드는 3위 OK저축은행(승점24)을 바싹 따라붙으며 4위를 유지했다.

       

      나경복은 동분서주했다. 서브에이스 3개를 곁들여 20득점, 디그 7개를 기록하며 공수 모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아가메즈가 24득점 서브에이스 2개, 디그 6개를 올린 가운데 균등한 역할 분담에 나경복의 역할이 컸던 셈.

       

      분위기도 여전했다. 우리카드는 지난달 29일 1위 대한항공을 꺾는 등 2라운드에서 4승2패로 승승장구하던 모습이 이어졌다. 1세트부터 분위기는 우리카드 쪽이었다. 아가메즈와 나경복이 모두 5득점씩 올렸고 황경민 윤봉우까지 3득점을 올리며 상대 블로커가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삼성화재도 쉽게 포기하지 않았지만 결국 우리카드가 25-22로 첫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접전이었다. 23-23까지 가는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하지만 아가메즈의 공격 성공과 상대 손태훈의 공격 시도가 무위로 끝나며 먼저 25점에 도달했다. 3세트는 집중력이 떨어졌다. 11-13으로 끌려가던 우리카드는 상대 타이스와 박철우에 연이어 공격포인트를 허용하는 등 순식간에 흐름을 내주며 11-16까지 멀어졌다. 이후에도 뾰족한 돌파구를 찾지 못하며 16-25로 쉽게 세트를 내줬다.

       

      4세트에서도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6-5로 앞서던 우리카드가 아가메즈와 나경복이 공격에 연속 성공하며 8-5가 리드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삼성화재도 쉽게 포기하지 않으며 후반까지 추격을 계속했다. 결국 23-21에서 최현규의 서브에이스가 분위기를 가져오며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대등한 경기에서 우리카드의 승리 비결은 뭘까. 우리카드는 블로킹 면에서는 9-9로 동률을 이뤘지만 서브 득점에서 8-3으로 월등히 앞선 게 주효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