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1-24 20:11:18, 수정 2018-11-24 20:11:19

    한국 전력 11연패 수렁...외인 아텀은 또 부상

    •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한국전력이 시즌 첫승 사냥에 또 실패했다.

       

      한국전력은 24일 오후 2시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7-25 21-25 18-25)으로 완패를 당했다. 시즌 개막 11경기에서 전패다. 반면 OK저축은행은 한국전력을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OK저축은행은 승점 21(7승4패)로 2위 현대캐피탈(8승3패)과의 격차를 없앴다. 요스바니가 26점, 조재성이 12점을 기록했다.

       

      설상가상으로 외국인 선수 아텀은 또 부상을 당했다. 훈련 중 복근을 친 것으로 알려진 아텀은 향후 두달 이상 결장이 예상된다. 이미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소진한 한국전력은 올 시즌이 종료될 때까진 외국인 선수를 바꿀 수 없다.

       

      OK저축은행은 무려 18개의 블로킹으로 한국전력의 예봉을 완전히 꺾었다. 1세트를 25-17로 가볍게 따낸 OK저축은행은 2세트도 큰 위기 없이 챙겼다. 한국전력은 3세트 들어서도 무기력했다. OK저축은행은 3세트 상대를 18점으로 막고 승리를 확정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