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12 19:08:30, 수정 2018-09-12 19:08:28

    ‘팔색조’ 배두나, 8년 만에 지상파 복귀… 이번엔 어떤 매력?

    ‘최고의 이혼’서 180도 변신 예고
    • [정가영 기자] 배우 배두나의 사랑스러운 변신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를 그린다.

       

      ‘최고의 이혼’을 향한 기대의 중심에는 배우 배두나가 있다. 배두나는 독보적인 연기력과 매력으로 한국을 넘어 할리우드까지 진출한 배우. 게다가 ‘최고의 이혼’은 배두나의 8년만 지상파 복귀작으로 그 기대감을 더한다.

       

      공개된 사진 속 화려한 메이크업 없이도 빛나는 배두나의 수수한 얼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최근 작품들에서 보여준 강렬하고도 카리스마 넘치는 배두나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해맑게 웃는 모습은 물론, 털털해 보이는 배두나의 모습이 변화무쌍한 그녀의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극중 배두나가 연기하는 강휘루는 만사가 느긋하고 긍정적인 캐릭터. 씩씩하고 털털하다 못해 조금은 지저분하고 물건을 잘 치우지 않는 버릇이 있다. 때문에 예민하고 깔끔한 성격인 남편 조석무(차태현)와도 티격태격 다투기도 한다. 배두나가 이러한 강휘루를 얼마나 공감 가고 사랑스럽게 그려낼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배우 배두나의 또 다른 매력을 ‘최고의 이혼’에서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배두나의 상상 그 이상의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오는 10월 8일 첫 방송.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