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07 23:08:36, 수정 2018-09-07 23:08:36

    [한국 코스타리카] 벤투 감독 "목표는 승리 아니었다… 90분 경기 지배하는 것"

    • [스포츠월드=고양 권영준 기자] “90분 동안 경기를 지배하는 것으로 목표를 정했다.”

       

      벤투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애초 승리를 목표로 세우기보다는 경기 내내 코스타리카를 지배하는 경기를 펼치자고 설정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파울로 벤투(49·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 나섰다. 이날 전반 34분 이재성(홀슈타인 킬), 후반 33분 남태희(알두하이)가 각각 골망을 흔들어 2-0으로 승리했다.

       

      코스타리카전은 벤투 감독의 데뷔전이었다. 그만큼 큰 관심이 쏠렸다. 킥오프 4시간 전인 오후 4시에 이미 3만5920석 모두 팔려 매진을 알렸다. 한국 축구가 홈 평가전에서 매진 사례를 기록한 것은 2013년 10월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브라질과 치른 평가전 이후 약 5년 만이다.

       

      그만큼 관심이 뜨거웠고, 결과적으로 승리로 마무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이 선보인 좋은 경기력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90분 내내 경기를 지배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수비, 역습 전환, 빌드업 부분에서 선수들이 잘 이해했고,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소감은.

       

      “이겼을 때는 항상 기분이 좋다. 좋은 퀄리티로 승리해 더욱 그렇다. 선수들이 선보인 좋은 경기력에 만족스럽다.”

       

      -경기 전략은.

       

      “90분 내내 경기를 지배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수비도 좋았고, 역습 전화에서도 좋은 모습이 나왔다. 빌드업을 하면서 선수들이 요구한 부분을 잘 이해했다. 때문에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손흥민에게 주장을 맡긴 이유는.

       

      “새로운 과정을 시작한다. 주장 선임과 관련해서 팀 내부 사안이라 구체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선수단과 충분히 논의해 결정한 결과이다.”

       

      -기성용이 대표팀 은퇴를 고민하고 있다.

       

      “내가 아는 한 기성용은 대표팀을 위해 헌신할 것이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

       

      -기성용이 롱패스를 자주 시도했다.

       

      “선수를 기용할 때 플레이 스타일과 경기별 전략 등 2가지를 고려한다. 기성용은 기술력이 우수하고, 특히 볼을 전환하는 능력이 좋다. 패스도 정확하다. 코스타리카전에서 이 부분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투입했다. 45분만 출전한 것은 전략적인 선택이다.”

       

      -장현수에게 전후반 각각 다른 포지션을 맡겼다.

       

      “점검 차원은 아니다. 기성용의 교체를 결정한 후 고민한 것이다. 장현수는 중원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자원이라고 생각해서 그렇게 결정했다.”

       

      -남태희와 지동원이 좋은 활약을 펼쳤다.

       

      “최대한 능력치를 발휘할 수 있는 선수를 기용한다. 공격수는 성향이나 상대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많은 움직임으로 득점 기회를 창출하는 공격수를 원한다. “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