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9 19:15:32, 수정 2018-08-29 19:15:33

    ‘마성의 악당’ 변신 손호준… 역대급 카리스마 작렬

    ‘내 뒤에 테리우스’ 내달 첫방
    • [정가영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의 배우 손호준이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악당으로 변신,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의 여심 장악을 예고했다.

      오는 9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첩보 콜라보를 그리는 드라마.

      손호준(진용태 역)은 극 중 명품 수입샵인 J인터내셔널 대표 진용태 역을 맡았다. 공식적으로는 이태리 수제 가방을 수입해서 팔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은밀한 업무를 수행하는 인물. 수입샵 대표 진용태의 수상한 행보가 드라마의 궁금증과 긴장감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누군가와 럭셔리한 저녁 식사 중인 진용태의 모습이 담겨있다. 우아한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냉소적인 눈빛으로 상대를 깊게 응시하는 모습에서 범접하기 힘든 아우라마저 느껴진다.

      또한 럭셔리한 수트와 깔끔한 헤어스타일은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예리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구릿빛 피부에선 강인한 남성미까지 과시하고 있어 그가 연기할 진용태 캐릭터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하는 손호준의 연기변신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친근하고 넉살 좋은 면모를 벗고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입은 그의 연기변신이 기대감을 높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