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7 21:40:57, 수정 2018-08-27 22:06:25

    [한국 우즈벡] ‘김학범 감독 “박항서의 베트남, 기다리고 있겠다”

    ‘김학범 감독 “박항서의 베트남, 기다리고 있겠다”
    • [스포츠월드=브카시(인도네시아) 박인철 기자] “베트남, 기다리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남자축구 대표팀이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연장 접전 끝에 4-3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4강에 오르며 역대 최초 2회 연속 아시안게임 제패를 향해 한 걸음 더 다가갔다. 한국은 하루 휴식을 취한 후 4강전에 돌입한다. 다음은 김학범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뛴 선수들 덕이다. 승리를 쟁취한 선수들의 노고를 치하한다. 매우 힘든 경기였다.”

       

      -3실점 경기였는데.

       

      “송범근, 조현우, 누가 나와도 우리 선수들은 다 잘 할 것이다. 둘 다 충실하게 골문을 지켜줄 것으로 믿고 있다. 서로 간의 믿음이 있기 때문에 난 다 믿고 있다.”

       

      -4강에서 만날지도 모르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좋은 팀으로 만들었다.

       

      “기다리고 있겠다. 사실 대단한 일이라 생각한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좋은 팀으로 만들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하고 있다. 올라온다면 매우 흥미로운 경기가 될 것 같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