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3 09:23:16, 수정 2018-08-23 09:23:15

    [TV핫스팟] ‘하우스헬퍼’ 보나♥하석진, 심이영 등장에 연애 ‘빨간불’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당신의 하우스헬퍼’ 보나(우주소녀)가 가슴 아픈 사랑을 그려내며, 시청자를 울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29회, 30회에는 사랑에도 최선을 다하는 보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영은 김지운(하석진)과 알콩달콩한 케미를 보였다. 지운은 다영의 정규직을 위해 광고 회사 측의 무리한 부탁에도 흔쾌히 응했고, 다영은 그런 지운의 모습에 믿기지 않는다는 듯 놀라면서도 행복해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다영은 앞집 장 할아버지(윤주상)의 집에서 지운의 옛 연인 이소희(심이영)의 흔적을 찾게 됐다. 소희의 거처에 대해 알게 된 다영은 지운에게 죄책감과 동시에 불안함을 느꼈다. 그는 지운에게 “지금 행복해요? 나 만나서?”라고 물으며 지운에게 확신을 받고 싶어 하다가도, 지운의 이면에 보이는 쓸쓸함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다영은 지운에게 소희의 정보를 알려주지 말라는 고태수(조희봉)의 부탁을 받았지만, 오랫동안 소희를 찾아다닌 그에게 이 사실을 모른 척 할 수 없었다. “김샘... 계속 생각하고 또 생각했는데요.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판단할 일이 아닌 것 같아요”라며, “이게 김샘을 힘들게 하는 일만 아니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눈으로 말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어 다영은 지운에게 소희의 주소를 건네고 돌아섰고, 돌아선 다영은 지운 몰래 아이처럼 펑펑 울며 가슴 아픈 사랑을 그려냈다. 극 말미 다영에게 소희의 주소를 받은 지운은 그의 집에 찾아갔고, 두 사람이 마주하며 엔딩을 장식해 다영과 지운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보나는 사랑 앞에서 때로는 밝고 순수한 다영이의 모습과 때로는 가슴 절절한 다영이의 면모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보나표 다영’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다. 자연스러운 감정연기는 물론,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 시키고 있는 보나가 마지막 회까지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보나를 비롯해 하석진, 이지훈, 고원희, 전수진, 서은아 등이 출연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완벽한 남자 하우스헬퍼가 머릿속도 집도 엉망이 된 여자들의 살림과 복잡한 인생까지 프로페셔널하게 비워내고 정리해주는 '라이프 힐링'드라마로,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KBS 2TV '당신의 하우스헬퍼' 방송캡처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