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0 15:11:13, 수정 2018-08-20 17:35:59

    [SW이슈] ‘박항서 매직’… 무엇이 베트남을 바꿨나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을 열광에 빠트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은 ‘강호’ 일본을 제압하고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D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을 제치고 조 1위에 오른 것도 박수받을 일이지만, 더 대단한 것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무실점으로 막아냈다는 점이다. 그만큼 공수가 탄탄한 팀으로 성장했음을 뜻한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이 모든 공(功)을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 덕분이라고 평가한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성인(A)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총괄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리고 부임 3개월 만인 지난 1월말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베트남이 국제대회에서 준우승에 오른 것은 전연령대, A대표팀을 포함해 사상 처음이다. 이후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영웅으로 등극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도 베트남의 돌풍은 여전하다. 아직 토너먼트 일정이 남아있지만,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3경기 동안 6득점을 기록하며 경기당 2득점으로 날카로운 공격력을 선보였고, 수비에서는 무실점을 기록했다. 조직력도 탄탄했고, 선수 개개인의 기량도 이전보다 한층 발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의 ‘황금 세대’를 열어젖혔다는 평가가 괜한 말이 아니다.

       

      그렇다면, 무엇이 베트남을 바꿔놓은 것일까. 박항서 감독은 일본전 직후 “특별한 비법은 없다”고 짧은 코멘트를 남겼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떤 상대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법은 여기에 숨겨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 와서 대표팀을 살펴보니 피지컬이나 체력에서 상대에 밀릴 이유가 없더라. 문제는 자신감이었다”며 “지는 것에 익숙한 선수들이 89분을 잘 뛰고도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했다. 그 마음이 너무 안타까웠다”고 설명했다.

       

      박항서 감독은 그렇게 선수단의 자신감을 세워주는 데 주력했다. 여기에 U-23 대표팀과 성인 대표팀을 총괄하면서 베트남의 축구 색깔을 만들어간 노력도 주효했다. 박항서 감독의 리더십, 그리고 선수단의 자신감 상승, 연령대-성인 대표팀의 축구 색깔 통일 등의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베트남은 아시아의 축구 강국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박항서 매직’이 이번 대회에서 어디까지 이어질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