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19 10:24:07, 수정 2018-08-19 14:28:37

    [TV핫스팟] ‘강남미인’ 차은우, 여심 홀린 도경석의 ‘단짠 매력’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가 넘치는 ‘단짠 매력’으로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차은우가 임수향에게 자신의 마음을 조금씩 내보이며 설렘을 선사함과 동시에 엄마에 대한 결핍과 숨겨왔던 아픔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모성애를 자극했다. 이날 방송은 4.4%(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과방에 갇히며 심쿵 엔딩을 선사했던 도경석(차은우)과 강미래(임수향). 경석은 미래가 용철(하경)에게 움츠려 들지 않고 쓰레기라고 하던 모습이 멋졌다며 미래의 자존감을 지켜줬다. 앉아서 춤을 추던 미래 덕분에 중학생 시절 유일하게 웃을 수 있었다고 고백했던 바 있던 경석은 만약 미래가 자신을 오해하지 않았다면 우리가 친할 수 있었냐고 조심스럽게 물어 두사람 사이에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어 '친구’로 미래에게 한걸음 더 다가선 경석이 불꽃놀이를 함께 보며 미래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은 두 사람의 풋풋한 캠퍼스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한편, 경석에게 아픔이자 그리움이었던 엄마 혜성(박주미)과 오해를 푸는 모습도 그려졌다. 혜성이 남편(박성근)에게 맞아 후각을 잃었고 남자 때문에 자신들을 버린 것이 아님을 알게 된 경석은 충격에 휩싸였다. 아빠가 자신들을 속인 것 대해 분노한 경석은 결국 집을 나오는 것을 선택을 해 앞으로의 경석의 인생에 또 다른 변화를 예고했다.

       

      차은우는 대학에서 다시 만난 임수향을 향해 자라나는 자신의 마음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그녀에게 흔들림 없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특히, 타인에게 관심 없는 그가 임수향에게는 조금씩 자신의 마음을 꺼내 보이며 거침없는 직진남의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임수향 주변 인물을 향해 솔직하게 내보이는 귀여운 질투심으로 달콤한 매력을 높이며 여심을 흔들고 있다. 반면, 원망했던 엄마에 대한 진실과 믿었던 아빠에 대한 상처에 분노하며 눈물을 흘리던 모습은 시청자들이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차은우는 가슴 설레는 로맨스부터 모성애를 자극하는 모습까지 다양한 스토리를 가진 도경석이라는 캐릭터에 차은우만의 색깔을 덧입혀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또한 드라마 첫 주연으로서 도경석과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 배우 차은우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