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18 00:36:30, 수정 2018-08-18 00:36:26

    [한국 말레이시아] 황의조 “충격적 결과, 많이 아쉽다”

    • [스포츠월드=반둥(인도네시아) 박인철 기자] “충격적 결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1-2 충격패를 당했다.

       

       엄청난 충격이다. 15일 바레인과의 1차전(6-0 승) 이후 이틀 만에 열린 경기라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이는 말레이시아 역시 마찬가지였다. FIFA 랭킹 57위 한국이 171위 말레이시아에 패하는 쇼크로 연결될 핑계가 아니었다. 

       

       경기 후 만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충격도 큰 듯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 충격적인 결과였는데.

       

       “많이 아쉬운 경기다. 이른 시간에 실점 하는 바람에 상대가 더 수비적으로 나와 힘든 경기가 됐다.”

       

      - 로테이션으로 공격 조합이 바뀌고 있다

       

       “선수들끼리 많이 이야기를 나눈다.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플레이하면서 좋아지는 것 같다. 2차전을 지긴 했지만 3차전부터 토너먼트까지 실수 없는 경기를 할 것이다.” 

       

      - 공격 풀어가는 데 아쉬움은 없었나.

       

       “전체적으로 패스 타이밍이 조금 늦었다. 공격수들도 유기적인 움직임에서 아쉬웠다. 좀 더 맞춰가야 할 것 같다. 필요한 것들, 원하는 것들 맞춰가면서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