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15 10:15:00, 수정 2018-08-15 10:53:22

    [TV핫스팟] ‘라이프’ 이동욱·조승우, 은폐된 진실에 ‘폭풍분노’…병원장 선거 새 국면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라이프’가 치밀하고 탄탄한 서사에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연기력을 더해 매회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 8회에서는 병원에 숨겨진 또 다른 진실을 드러내며 충격을 안겼다.

       

      이날 유력한 차기 병원장 후보 김태상(문성근)의 무면허 의료행위 묵인의 결정적 증거가 나왔다. 은폐된 진실에 예진우(이동욱), 예선우(이규형) 형제와 구승효(조승우)는 분노했고, 병원장 선거 국면은 혼란에 빠졌다. 예진우는 동생 예선우까지 상국대학병원 일에 끌어들여 진 상황에 고민이 깊어졌다. 예선우 역시 과다 관절 치환에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려 눈에 불을 켜고 조사를 이어 나갔다. 김태상의 수술장 CCTV를 살펴본 예선우는 결정적인 단서를 포착했다. 예선우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던 구승효 역시 같은 CCTV 영상을 입수해 전모 파악에 나섰다.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위원회(심평원) 현장조사에 따른 방어 전략을 짜느라 급급하던 김태상이 호출을 받고 달려간 곳에는 예진우, 구승효, 예선우 그리고 정형외과 의국원이 모여 있었다. 예선우는 김태상이 로봇 수술 기기 영업 사원에게 수술을 집도하게 한 사실을 폭로했다. 김태상은 “기계를 제일 잘 아는 사람이 했다”고 항변했지만 면허도 없는 무자격자에게 수술을 맡긴 만큼 변명의 여지는 없었다. 또다시 드러난 은폐된 진실에 예진우와 예선우는 물론 구승효도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유력한 병원장 후보 김태상의 치부가 드러나면서 병원장 자리를 둘러싼 치열한 셈법이 물밑에서 펼쳐졌다. 김태상이 원장으로 올라가야 부원장 자리가 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던 오세화(문소리), 투약 사고로 입지가 흔들렸지만 기회를 잡으려는 이상엽(엄효섭)의 욕망이 꿈틀대며 선거 국면이 다시 한번 안개 속으로 빠져들었다.

       

      세상밖에 드러나지 않았던 병원의 현실에 담긴 무게는 안방을 압도했다. 대리 수술 등 폐쇄성에 기댄 이면을 드러내면서도, 연간 유지비가 3천만 원을 웃돌지만 거의 쓰이지 않는 음압격리병동 등 자본주의 논리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의료계의 현주소를 드러내는 날카로운 시선이 씁쓸함을 남겼다. 복잡한 이해관계와 다양한 신념이 얽혀있는 상국대학병원의 모습을 담담히 그려내는 ‘라이프’는 결코 간과할 수 없는 현실에 질문을 던지며 묵직한 울림을 전했다.

       

      수익 극대화를 위한 로드맵을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는 구승효의 행보 역시 궁금증을 자극했다. 낙산의료원 파견 철회의 속내는 필수 과가 있어야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보호자를 찾지 못해 보육원으로 가게 된 아이를 지나치지 못하는 등 병원의 속살을 마주할수록 구승효에게 변화의 가능성이 감지되고 있는 상황. 과연 그가 곳곳에 산적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변화의 구심점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높였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JTBC ‘라이프’ 8회 방송 캡처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