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13 10:22:11, 수정 2018-08-13 10:22:12

    다저스 선발진 교통정리 완료, 류현진 16일 SF전 ML ‘복귀전 확정’

    •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거인 군단을 잡으러 간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1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1시10분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까지만 해도 류현진의 복귀 일정을 함구했던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이날 공식 복귀 일정을 확정해 이날 공개했다.

       

      빅리그 복귀전이다. 류현진은 105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에 오른다. 5월3일 애리조나전에서 왼쪽 사타구니에 통증을 호소한 류현진은 이후 왼쪽 허벅지 내전근이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고 전력에서 이탈했다. 부상 전까지 빅리그 6경기 등판 성적은 29⅔이닝을 던지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2로 호투했다.

       

      이후 류현진은 약 3개월 동안 부상 회복에 전념했다. 최근에는 두 차례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을 통해 정상의 몸 상태를 알렸다. 지난 3일 다저스 산하 상위 싱글A 구단인 랜초쿠카몽가 소속으로 재활 등판에 나서 4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8일에는 트리플A 구단인 오클라호마시티 소속으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3탈삼진 1실점의 쾌투를 선보였다.

       

      류현진이 선발 복귀하면서 무려 7명의 선발진도 교통정리가 됐다. 다저스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비롯해 리치 힐, 워커 뷸러, 앨릭스 우드, 류현진으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꾸린다. 오른쪽 내전근 건염으로 지난 5일 10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올랐던 우드는 15일 샌프란시스코전에 선발로 복귀한다. 반면 선발 투수 자원이었던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은 불펜으로 이동한다. 이들은 부정맥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빠진 불펜을 보강하는 자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류현진은 지구 라이벌인 샌프란스코전에서 호투한 기억이 많다. 통산 상대 전적은 13차례 등판해 4승6패 평균자책점 3.36이다. 그래도 방심은 금물이다. 평균자책점은 좋지만, 승수보다 패수가 많았다는 것은 고전한 경기가 수차례 있었다는 뜻이다. 올해는 한 차례 만나 5⅔이닝 동안 탈삼진 7개를 곁들여 4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동료들의 지원을 얻지 못해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