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07 20:10:48, 수정 2018-08-07 20:10:46

    SPC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밀수’로 경영일선 배제

    •  [정희원 기자] 허희수 SPC그룹 부사장(41)이 액상 대마 밀수 및 흡연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허 부사장은 이로써 SPC 경영 일선에서 영구히 배제된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6일 허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수사중이다. 검찰은 허 부사장이 공범과 함께 대만 등에서 액상대마를 밀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허 부사장이 밀수한 액상 대마를 직접 흡연한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대마를 밀수한 공범을 추적하고 있다”며 “허 부사장은 아직 기소 전 단계”라고 했다.

       

       SPC그룹은 현재 국세청으로부터 탈세 관련 대대적인 세무조사까지 받고 있는 상황에 악재가 겹쳐 창립 이래 최대 위기상황에 몰려 있다. SPC그룹은 이와 관련 허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조치했다.

       

       한편, 허희수 부사장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차남이다. 그는 2007년 파리크라상 상무로 입사한 뒤 파리크라상 마케팅본부장, SPC그룹 마케팅전략실장 등을 거쳤다. 마케팅전략실장 시절 미국 뉴욕의 쉐이크쉑 매장을 방문해 버거를 맛본 뒤 이를 한국으로 들여온 주인공이다. 2016년 쉐이크쉑버거가 인기를 끌면서 그 해 10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happy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