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7 11:12:25, 수정 2018-07-17 11:12:25

    로페즈 ‘전북 독주 내가 이끈다’… K리그1 17R MVP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전북 현대의 ‘독주 체제’를 이끈 외국인 공격수 로페즈가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7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다.

      로페즈는 지난 14일(토)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수원 삼성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7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장해 2골을 몰아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13분 팀 동료 김신욱의 헤딩패스를 가볍게 감아차 골망을 흔든 로페저는 후반 23분 아드리아노의 패스를 다시 한 번 골로 연결했다. 2위 수원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전북은 가장 먼저 승점 40점을 돌파하며 선두자리를 굳게 지켰다.

      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뛰어난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끈 로페즈가 17라운드 MVP에 선정됐다”며 “로페즈는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따.

      베스트11을 포지션 별로 살펴보면 우선 공격수에는 인천전 멀티골을 터트린 외국인 공격수 말컹(경남)과 아드리아노(전북)가 선정됐다. 이어 미드필더에는 허용준(전남) 신형민(전북) 쿠니모토(경남) 로페즈(전북)가 각각 이름을 올렸고, 수비진에는 이용(전북) 홍정운(대구) 양준아(전남) 윤석영(서울)이 자리잡았다. 골키퍼는 월드컵 스타 조현우(대구)가 선정됐다.

      말컹의 멀티골로 인천에 완승을 거둔 경남은 17R 베스트팀에, 조현우의 선방쇼와 홍정운의 두 경기 연속 극장골로 명승부를 연출한 제주-대구전은 17R 베스트매치에 각각 선정됐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