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28 09:26:16, 수정 2018-06-28 08:55:03

    황정민 주연 ‘공작’, 111개국 판매…칸 영화제 열기 이어간다

    •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칸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던 영화 ‘공작’(윤종빈 감독)이 해외 111개국에 판매되며 화제에 올고 있다.

      ‘공작’의 투자 배급을 맡고 있는 CJ E&M은 28일 “칸 국제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영화가 공개된 이후 영화를 감명깊게 본 해외 바이어들의 문의가 쏟아졌다. 북미, 라틴아메리카를 비롯해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권과 프랑스, 폴란드, 영국, 스페인 등 최근 유럽권 국가의 판매까지 마무리되며 111개국에 판매되는 성과를 거뒀다”며 “또한 호주, 뉴질랜드, 홍콩, 일본, 대만 등 해외 개봉일도 논의 중에 있어 오는 8월 8일 국내 개봉 이후 해외서도 ‘공작’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해외 바이어들은 배우들의 열연과 높은 영화적 완성도에 후한 점수를 줬다. 영국의 배급사 시그니처 엔터테인먼트는 “‘공작’의 칸 국제영화제 상영 이후 영화를 둘러싼 뜨거운 국제적 반응들과 긍정 리뷰들을 보면서 영국 배급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긴장감 넘치는 줄거리와 시의적절한 메시지가 매우 매혹적이었다”고 말했다.

      남미 배급사 보살리노 필름은 “남한과 북한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한치도 눈을 뗄 수 없는 첩보물을 탄생시켰다. 실화를 바탕으로 강렬한 서스펜스와 미스터리가 더해져 '공작'은 영화사 속 진주라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라고 호평했다.

      일본의 배급사 트윈 역시 “황정민, 이성민 배우의 연기는 최고였다. ‘흑금성’(황정민)이 북한에 들어가면서부터는 긴장감이, 그리고 ‘리명운’(이성민)과의 미묘한 관계는 인상적이었다”며 “입장이 다르면서도 서로를 믿고 같은 방향을 보고 싸워가는 모습에 감동했다. 영화를 끝까지 보면 여운이 오래 가는 감동을 준다”고 평가했다.

      이렇듯 ‘공작’에 대한 찬사는 지난 5월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가 최초로 공개된 이후 꾸준히 이어졌다. 당시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리모는 “‘공작’은 웰메이드 영화다. 강렬하면서도 대단했다”고 극찬한 바 있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다. 8월8일 개봉 예정이다.

      jbae@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