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23 23:56:00, 수정 2018-06-23 23:56:00

    [SW 로스토프 이슈] 또 실험? 멕시코전에서도 가동하는 ‘첫 전술’

    • [스포츠월드=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 권영준 기자] 또 실험인가. 신태용 감독이 멕시코를 상대로 깜짝 카드를 꺼내들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0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리는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 나선다. 앞선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한 대표팀은 이날 멕시코를 상대로 배수의 진을 치고 그라운드를 밟는다.

      신태용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스웨덴과 멕시코는 플레이 스타일이 전혀 다르다”며 “스웨덴때와는 또 다른 전술로 맞서겠다”고 예고했다. 실제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전에서 가동한 4-3-3 포메이션 대신 이날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그런데 ‘깜짝 카드’의 속출이다. 우선 최전방 투톱 카드가 놀랍다. 예상대로 손흥민이 중심을 잡은 가운데 이재성이 단짝으로 호흡을 맞춘다. 이재성은 대표팀 발탁 이후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적이 없다. 측면도 깜짝 카드다. 최전방에서 내려선 황희찬이 왼쪽에, 문선민이 오른쪽에 포진한다. 그리고 중앙에도 기성용과 함께 주세종이 선발로 출전한다.

      다만 포백라인에는 변화가 없다. 부상으로 빠진 박주호 대신 김민우가 나섰다. 이에 김민우-김영권-장현수-이용이 나서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낀다. 수비진 라인은 박주호가 부상을 당한 이후 라인업과 동일하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훈련과 실전은 하늘과 땅 차이다”라고 말하며 실험을 거듭했다. 그런데 이번 멕시코전을 앞두고 손흥민-이재성 투톱 카드, 황희찬-문선민 측면 미드필더 카드, 기성용-주세종 카드 등 3가지 카드를 실전에서 선발로 내세운 적이 없다.

      이미 스웨덴전을 통해 훈련에서는 잘 이뤄졌을지 몰라도, 실전에서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몸으로 느꼈다. 그런데 멕시코전에서 또 다시 위험 부담을 안고 생소한 카드를 꺼내들었다.

      물론 이 카드가 멕시코를 잡는 ‘비기’ 될 수 있다. 그러나 그러기에는 실전 경험이 부족하고, 리스크가 크다는 것도 사실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스포츠월드 DB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