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28 10:27:48, 수정 2018-05-28 11:27:55

    [카드뉴스] '자주포 사고' 이찬호 병장이 제대할 수 없는 이유


    • 입대가 결정되는 순간, 동시 동작으로 하는 일. 바로 제대날짜를 계산해 보는 것이죠. 그렇게 기다리던 제대날짜가 지났는데도, 여전히 병장 계급을 달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입대할 때 건강한 모습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병상에 누워서 말이죠. 누구보다 간절히 기다리던 제대를 할 수 없는 이찬호 병장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서혜진기자·정예진 기자 hyjin77@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