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4-06 11:02:12, 수정 2018-04-06 11:02:10

    KT, 서동철 전 고려대 감독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KT가 신임 감독으로 서동철(49) 전 고려대 감독을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서동철 신임 감독은 송도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지난 1991년 삼성전자 농구단(현 삼성)에 입단해 1997년까지 선수 생활을 했다. 이후 국군체육부대 감독, 삼성 수석코치, 오리온 수석코치, WKBL의 KB국민은행 감독을 거쳤다. 지난 2017년에는 여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을 역임했으며 직전에는 고려대학교 농구팀 감독으로 활동했다.

      KT 유태열 대표이사는 “팀 분위기를 쇄신하고 새롭게 도약시키기 위해, 서동철 신임 감독을 선임하게 되었다”며 “남자프로농구, 여자프로농구, 대학농구를 아우르는 풍부한 지도 경험, 젊은 선수들을 육성하는 리더십과 소통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근성 있고 팬들에게 성원 받는 KT만의 농구를 확립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서동철 감독은 “남자프로농구로 오랜만에 복귀하며 KT 감독을 맡게 돼, 막중한 사명감과 기대감을 느낀다”며 “소통과 팀워크를 선수단 문화로 정착시키고, 효율적 훈련을 통해 포지션별 경쟁 구도를 확립해 나가겠다. 나아가 KT가 빠른 시일 내에 정상에 도전하고 명문구단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동철 감독은 외국인 선수 물색과 선발을 위해 출국해, 해외 리그를 살펴 볼 예정이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KT 제공/서동철 KT 신임 감독(왼쪽)과 유태열 KT 사장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