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27 10:19:43, 수정 2018-03-27 10:19:41

    현대건설 한유미, 은퇴 결정…20년 선수 생활 마침표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현대건설의 한유미(36)가 20년간 정들었던 코트를 떠난다.

      한유미는 수원전산여고를 졸업하고 1999년 현대건설에 입단해 2010년까지 레프트로 활약했다.

      FA 자격을 획득한 지난 2010년에는 해외 진출을 타진했으나 무적 신분이 되어 1년을 쉬었다. 2011~2012시즌을 앞두고 현대건설에 복귀한 후 인삼공사로 이적했고 2012년 9월 은퇴했다.

      은퇴 후에도 비치발리볼 선수로 활약하는 등 배구계를 떠나지 않았던 한유미는 지난 2014년 현대건설의 신임 감독으로 양철호 감독이 선임되면서 다시 프로리그로 복귀했다. 복귀 후 한유미는 현대건설이 지난 2015~2016시즌 우승하는 데 힘을 보탰다.

      V리그 통산 272경기에 출장해 2587득점으로 최다득점 순위 11위를 남겼으며, 120 서브, 252 블로킹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활약한 한유미의 은퇴식을 적절한 시기에 열어줄 계획이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현대건설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