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2-14 14:10:00, 수정 2018-02-14 13:50:07

    [SW이슈] 러블리 ‘추리의 여왕’ 최강희, 그 매력에 또 빠져봅시다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이제는 최강희가 아니면 안 된다. ‘추리의 여왕’이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가운데 최강희의 매력에 또 한번 시선이 집중된다.

      오는 28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지난해 방송된 ‘추리의 여왕’이 최강희와 권상우의 티격태격 귀여운 케미로 시청자들의 취향저격에 성공, 시즌2까지 선보이게 됐다.

      ‘추리의 여왕’은 여타 범죄 수사물과 달리 비교적 밝고 가볍게 스토리가 진행되면서도 충분히 궁금증과 긴장감을 유발하는 사건 에피소드들이 매력 포인트로 작용하며 사랑받았다. 이렇듯 ‘추리의 여왕’이 신선한 수사물로 인기를 모으며 시즌제로 선보여질 수 있었던 것은 밝은 분위기의 주인공 캐릭터 덕. 더불어 이를 자연스레 연기해낸 최강희의 매력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최강희가 연기한 ‘추리퀸’ 유설옥은 마트에서 장보기 등의 일상생활에서부터 범죄 현장까지 언제 어디서든 놀라운 감각을 발휘하는 인물. 두 눈을 뜨고 오감을 발동시키는 그녀는 남다른 촉의 형사 하완승도 미처 발견하지 못한 부분을 섬세하게 캐치해 안방극장의 추리 본능마저 깨우며 몰입도를 높였다.

      그러나 가벼움만 있는 것은 아니다. 설옥의 가족에 대한 아픈 기억으로 인한 상처가 극의 깊이를 더했다. 자신을 친 가족처럼 거둬줬던 현재의 시어머니와 남편, 시누이가 그녀에게는 진짜 가족 같은 존재로, 특히 시어머니가 살인 용의자로 몰리거나 시누이가 납치당했을 때 범인 검거에 발 벗고 나섰던 것. 더불어 자신의 상처만큼 다른 사람들의 아픔 역시 보듬고 위로할 줄 아는 ㄴ모습이 설옥 캐릭터에 매력을 더했다. 최강희는 단순히 사건을 해결하는 것 이상으로 피해자들과 가족들의 상황에 가슴 아파하는 것은 물론 상처받지 않도록 애쓰는 모습을 연기해내며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울림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처럼 추리퀸 최강희의 맹활약과 많은 이들의 성원으로 공중파 최초, 같은 주연 배우로 돌아온 ‘추리의 여왕 시즌2’. 최강희가 과연 이번 시즌에서는 또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kwh073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