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0-31 14:56:10, 수정 2017-10-31 15:05:11

    현대자동차, BMW 출신 30년 경력 파예즈 라만 영입 왜?

    •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BMW 출신 고급차 플랫폼 기획 전문가를 영입한다.

      현대차는 31일 BMW에서 플래그십 라인 7시리즈와 고성능 모델 ‘M’ 브랜드의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파예즈 라만을 제네시스아키텍처개발실장(상무)으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내달부터 합류하는 파예즈 라만 상무는 플랫폼과 패키지 개발 부문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현대차 고유의 미래 플랫폼 개발 방향성을 정립하고 플랫폼 개발 전 과정에 걸친 혁신을 담당한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일단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랫폼(아키텍처) 기획과 개발을 담당하고, 이후 현대차 플랫폼 개발에 참여한다. 먼저 제네시스 아키텍처 개발실장으로서 고급차 경쟁력의 핵심요소인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승차감, 안전성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최근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ICT시스템을 차량에 완벽하게 담아낼 수 있는 첨단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향후 출시될 제네시스 브랜드 SUV 모델에서도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파예즈 라만 상무는 2001년부터 2008년까지 X5와 X6 등 BMW SUV 라인업 ‘X시리즈’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경험이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루크 동커볼케 전무와 지난해 이상엽 상무 등 세계 정상급 디자이너를 영입했다. 이번에는 플랫폼 전문가를 영입함으로써 디자인과 함께 자동차의 전체 틀에서도 획기적인 발전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파예즈 라만 상무는 “지난 10년 간 기술적으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한 현대자동차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처럼 젊고 역동적인 조직의 일원으로 미래 플랫폼을 개발하는 일을 담당하게 돼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 국적인 파예즈 라만 상무는 1986년 BMW CAD/CAS 엔지니어로 입사해 1991년에 차량 콘셉트 개발업무를 시작했다. 1996년부터 BMW 플래그십 7 시리즈의 콘셉트 기획뿐만 아니라 아키텍처(플랫폼) 개발업무를 이끌어 최상위 고급차 개발 전문가로서의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2001년에는 BMW의 SUV 모델인 X 시리즈의 아키텍처(플랫폼) 개발 업무를 주도했으며, 특히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았던 X5와 X6는 그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2008년부터는 BMW의 고성능 브랜드 ‘M’의 전 라인업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는 등 BMW ‘M’이 고성능차 브랜드의 대명사로 정착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