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0-10 14:39:37, 수정 2017-10-10 14:39:37

    케이토토 '축구토토 승무패' 35회차 발매

    • [스포츠월드=김도현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오는 14일부터 16일에 벌어지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경기와 독일 분데스리가 7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축구토토 승무패 34회차 게임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EPL에서는 14일 오후 8시30분에 시작하는 리버풀-맨체스터유나이티드(1경기)전을 시작으로, 같은 날 11시에 열리는 번리-웨스트햄(6경기), 스완지-허더즈필드(7경기), 토트넘-본머스(8경기), 그리고 15일 새벽 1시30분에 벌어지는 왓포드-아스널(9경기)전과 브라이턴-에버턴(11경기), 사우샘프턴-뉴캐슬(13경기)전까지 모두 7경기가 축구팬을 찾아간다.

      그 중 축구팬들의 가장 큰 이목을 끌고 있는 경기는 역시 EPL의 대표적인 더비 경기 중 하나인 리버풀-맨유전이다. 2년차를 맞은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올 시즌 6승1무로 완벽한 출발을 보이고 있다. 반면 7위 리버풀은 3승3무1패로 중위권에 머물러 있다. 분위기에서는 맨유가 앞서있지만, 최근 양팀의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무승부가 나온 만큼 신중한 접근이 요구되는 경기다.

      분데스리가에서는 호펜하임-아우크스부르크(2경기)전을 비롯해, 헤르타베를린-샬케04(3경기), 마인츠05-함부르크(4경기), 하노버96-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5경기), 도르트문트-라이프치히(10경기), 레버쿠젠-볼프스부르크(12경기), 브레멘-묀헨글라드바흐(14경기)전 등 7경기가 선정됐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양팀의 승무패를 맞히는 축구토토의 인기게임 EPL과 분데스리가 경기를 대상으로 축구팬을 찾아간다”며 “정확하고 세밀한 분석을 통해 많은 축구팬들이 적중의 기쁨을 맛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0일 오전 9시 30분에 발매를 시작하는 이번 축구토토 승무패 35회차 게임은 14일 오후 8시 20분까지 게임에 참여할 수 있으며, 모든 경기가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d5964@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